본문 바로가기
Total

기안84 사과 / 정인선 전속계약

by        2020. 8. 13.

기안84 사과

웹툰 작가 겸 방송인 기안84가 13일 인기 웹툰 '복학왕'에서 벌어진 '여성 혐오' 논란에 대해 공식 사과했다고합니다.


기안84는 이날 오후 웹툰 복학왕 304화 '광어인간 2화' 내용을 일부 수정하면서 웹툰 말미에 사과문을 추가했다. 그는 작품에서의 부적절한 묘사로 다시금 심려를 끼쳐드려 정말 죄송하다며 더 많이 고민하고 작업을 했어야 했는데, 불쾌감을 드려 독자 여러분들에게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많은 분들이 관심을 가져주는 만큼 표현에 더욱 주의하겠다고 전했습니다.

앞서 지난 4일과 11일 올라온 '광어인간 1~2화' 원본에선 스펙이 부족한 여성 인턴이 정규직으로 전환되기 위해 남성 상사와 性상납을 한 것처럼 묘사하는 장면이 나온다. 여성 인턴이 여성 성기를 비하하는 표현인 ‘조개’를 배에 올려두고 기다란 물체로 깨는 행위가 연출되면서 '여성 혐오' 논란이 일었다.


이에 기안84는 사과문을 통해 "일자리를 구하기 힘든 극중 인물이 귀여움으로 승부를 본다는 설정을 추가하면서, 이런 사회를 개그스럽게 풍자할 수 있는 장면을 고민하다가 귀여운 수달로 그려봤다"며 "극중 인물이 물에 떠있는 수달처럼 보이게 표현해보려고 했는데 이 장면에 대해 깊게 고민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또 여성 인턴이 사내에서 문제가 발생했을 때 ‘애교’로 상황을 넘어간다거나 40대 남성 팀장과 연애를 하는 식으로 그려졌다. 기안84는 캐릭터가 귀여움이나 상사와 연애해서 취직한다는 내용도 독자분들의 지적을 살펴보고 대사와 그림도 추가 수정했다고 전했습니다.

기안84에 대한 비난 여론은 심화되고 있다. 기안84가 출연하는 MBC 예능 프로그램 '나혼자산다' 시청자 게시판에는 이날까지 ‘기안84의 하차를 요구한다’는 취지의 글이 2000여건 이상 올라왔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도 웹툰 복학왕의 연재 중단을 요구하는 글이 올라오기도 했다고 합니다.

 

 

정인선 전속계약

인선이 신생 매니지먼트사 에이치앤드엔터테인먼트에 새 둥지를 틀었다. 


에이치앤드엔터테인먼트는 키이스트에 오랜 시간 몸담았던 홍민기 대표가 설립한 매니지먼트사. 정인선은 새로운 파트너인 에이치앤드엔터테인먼트와 손잡고 새로운 도약의 발판을 마련할 전망이라고 합니다.

에이치앤드 홍민기 대표는 정인선은 특유의 순수함과 밝음이 매력적인 배우다면서 아역부터 시작해 성실하고 꾸준하게 자신만의 색깔을 만들어내고 있는 정인선이 다양한 분야에서 활발한 활동을 펼칠 수 있도록 물심양면 지원을 아끼지 않는 든든한 동반자가 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고 합니다.


정인선은 연이어 주연을 맡은 MBC 드라마 ‘내 귀의 테리우스’에서 주인공 고애린 역으로 분해 육아에 올인 중인 경력단절의 억척스러운 아줌마 캐릭터를 능청스러운 연기력으로 소화하며 ‘2018 아시아 아티스트 어워즈’에서 라이징 상과 ‘2018 MBC 연기대상’ 우수 연기상을 받으며 가치를 인정받았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