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Total

샘오취리 사과 / 홍빈 탈퇴

by        2020. 8. 8.

샘오취리 사과


'흑인 분장은 인종 차별'이라며 불쾌감을 드러냈다가 오히려 역풍을 맞은 가나 출신 방송인 샘 오취리가 7일 "제가 올린 사진과 글 때문에 물의를 일으키게 돼 죄송하다"며 공식 사과했다. 앞서 샘 오취리는 이색 졸업사진의 원조 격인 경기 의정부고 학생들이 '관짝소년단'을 패러디하면서 얼굴을 검게 칠한 분장에 대해 "저희 흑인들 입장에서 매우 불쾌한 행동입니다. 제발 하지 말라"고 했었다.


샘 오취리는 이날 오후 6시 20분쯤 소셜미디어를 통해 학생들을 비하하는 의도가 전혀 아니었다며 제 의견을 표현하려고 했는데 선을 넘었고 학생들의 허락 없이 사진을 올려서 죄송하다고 전했습니다. 그는 전날 학생들의 얼굴이 그대로 드러난 사진을 본인의 소셜미디어에 공개하면서 2020년에 이런 것을 보면 안타깝고 슬프다. 웃기지 않다고 한국어로 적었다.

그는 영어로 쓴 부분은 한국의 교육이 잘못 됐다는 것은 절대 아니다"며 "해석하는 부분에 오해가 있었다. 죄송하다. 한국의 교육을 언급한 게 아니었는데 충분히 오해가 생길만 했다"고 했다. 샘 오취리가 전날 올린 글에는 한국어와 영어가 동시에 적혀 있었다. 한국어 문장들과 달리, 그는 영어로 "한국에선 다른 문화를 조롱하지 않고 이해할 수 있도록 하는 교육에 많은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며 "이러한 무지는 계속돼선 안 된다"고 썼다. 네티즌들은 ‘한국 교육은 인종 차별적이라는 것인가’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샘 오취리는 "'teakpop' 자체가 한국 케이팝에 대해 안 좋은 얘기를 의미하는 것인 줄 몰랐다"고도 해명했다. 그는 전날 올린 글에서 해시태그(#·검색을 쉽게 하기 위해 붙이는 기호) 'teakpop'을 달았다. 이는 '케이팝의 뒷모습' '케이팝의 가십거리' 등을 의미해 외국인들에게 한류 문화의 어두운 면을 지적하려 했다는 의도로 해석됐다.

그는 "한국에서 오랫동안 사랑을 많이 받았는데 이번 일로 경솔했다"며 "앞으로 더 배우는 샘 오취리가 되겠다"고 했다.

 

홍빈 탈퇴

 빅스의 멤버 홍빈이 팀을 탈퇴한다고 합니다.


소속사 젤리피쉬엔터테인먼트는 지난 7일 홍빈이 빅스 탈퇴 의사를 밝혔다. 멤버들, 홍빈과 신중한 논의 끝에 본인의 의견을 존중해 탈퇴를 결정했다라고 밝혔다.

빅스는 5인 체제를 이어간다. 소속사는 갑작스러운 소식으로 팬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 대단히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리며 빅스 멤버들에게도 변함없는 사랑과 응원 부탁드린다라고 덧붙였다고 합니다.


홍빈은 3월 개인 채널에서 음주 방송을 하며 타 아이돌을 비하하는 발언으로 논란이 됐다. 당시 홍빈과 소속사는 이에 대해 사과했고 5월에는 활동을 잠정 중단했다고 합니다.

홍빈은 7일 자신의 트위치 커뮤니티에 편하게 볼 수 있는 방송을 만들어보려 한다라며 복귀를 예고하기도 했다.

홍빈은 2012년 6인조 아이돌 그룹 빅스로 데뷔했습니다.

댓글0